너무 신경썼더니 지친다
작성일 20-08-10 09:32 조회수 180
표지

<책 소개>

 

일본 아마존 종합 1!! 25만 부 돌파!!

사소한 것이 신경쓰이고 피곤한 사람들에게

HSP 전문상담사가 알려주는 초실천기술집’!

 

HSP란 미국의 심리학자 일레인 아론 박사가 최초로 제창한 ‘Highly Sensitive Person’에서 유래하였다. 우리나라에선 너무 민감한 사람’, ‘매우 예민한 사람등으로 번역되고 있다.

이 책은 섬세하여 스트레스를 잘 받는 사람이 섬세한 감성을 소중히 여기면서도 편하게 사는 방법에 관한 HSP 전문상담가의 실전 안내서이다.

이 책은 출간 후 꾸준한 독자들의 입소문과 SNS에서의 반향으로 차트 역주행을 하며 일본 아마존 종합 1위는 물론, 출간 후 2년이 지난 현재까지 여전히 아마존 베스트셀러 상위권을 차치하고 있다.

 

저자는 섬세한 사람이 지닌 섬세함은 성격상 극복해야 할 과제가 아니라 타고난 기질인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말한다. 키가 큰 사람이 신장을 줄일 수 없는 것처럼 섬세한 사람이 둔감해지고’, ‘눈치를 못 채기란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오히려 둔감해지려고 노력하는 것 자체가 자기 자신을 부정하는 행위여서 자신감과 살아갈 동력을 잃게 되고 만다는 것이다.

섬세한 사람이 편안한 마음으로 기운차게 살아가려면 오히려 섬세한 감성을 소중히 해야 한다는 사실을 강조하고 있다.

다시 말해, 자신을 드러내지 않으려고 껍질을 뒤집어쓰고 있으면 그 껍질에 맞는 사람이 주변에 모이게 되고 그럴수록 인간관계나 일에서도 힘든 상황에 처하게 된다. 그렇게 섬세한 자신을 진정으로 드러낼수록 섬세한 사람이든 아닌 사람이든 자신과 맞는 사람이 주위에 모이게 되고, 마음이 편안해지며 행복한 일상을 보내게 될 것이라고 저자는 모든 섬세한 이들에게 조언한다.


<목차>

 

머리말

 

1장 섬세한 이들이 편안해질 수 있는 기본 법칙

이런 당신은 섬세한 사람

사람들과 있으면 이내 지치는이유는 무엇인가?

나는 지나치게 섬세한가?

타인의 기분에 좌우된다

섬세한 사람은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활력 있게 살 수 있다

칼럼 : 섬세한 사람의 스토리 1 - 자신을 바꾸기보다 자신에게 맞는 것을 찾는 삶으로

 

2장 매일의 스트레스를 막는 간단한 기술

자극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는 방법

오감별! 자극 예방 방법

오감별! 회복을 앞당기는 케어 방법

쉬고 싶으면 쉬어도 괜찮다?

칼럼 : 섬세한 사람의 스토리 2 - 자신에게 맞는 환경에 있어야 힘을 발휘한다

 

3장 인간관계가 편해지는 기술

섬세한 사람이 잘 빠지는 최대의 함정?

자신감을 낼수록 나에게 맞는 사람이 모이고 편안해진다

배려가 부족한 사람에게 휘둘리지 않는 방법

싫다라는 중요한 센서. 다른 사람을 싫어해 보자

상대의 기분을 어디까지 알 수 있을까?

상대와 선을 긋고 자신의 페이스를 지킨다

다른 사람에게 부탁하는 연습

도와주었는데 아무런 보상을 받지 못했다고 생각이 들면

마음의 깊이에는 개인차가 있다

섬세한 친구를 발견하는 방법

섬세한 사람과 섬세하지 않은 사람파트너십을 맺는 비결

섬세한 사람과 섬세한 사람파트너십을 맺는 비결

자신이 있을 곳은 자기 안에 만든다

칼럼 : 섬세한 사람의 스토리 3 - 자신의 감각을 긍정하고 공감해주는 사람들과 연결된다

 

4장 어깨의 힘을 빼고 느긋하고 맘 편하게 일하는 기술

섬세한 사람이 일로 소모하는 것은 몸보다는 머리

멀티태스킹이 가능한 심플한 습관

섬세한 사람은 일을 느리게 한다고 하는데 사실일까?

늘 나만 바쁜 것 같은 상황에서 탈출하려면

알아차리지 못하는 그 사람을 흉내 내보자

본인이 생각하기에 좋은 일을 업으로 삼는다

심기가 불편한 사람을 대처하는 방법 타인의 감정은 그냥 내버려 둔다

열심히 노력해도 자신감을 얻지 못할때의 체크포인트

자신의 장기를 살리면서 행복하게 할 수 있는 일(능력이나 성격에 맞는 직업)

전력으로 도망쳐야 할 때가 있다

칼럼 : 섬세한 사람의 스토리 4 - 주변에 고민을 털어놓아 일하기 편한 환경을 만든다

 

5장 섬세함을 살리는 기술

내가 섬세함과 사이좋게 지내게 되기까지

섬세한 사람에게 공통된 ‘5가지 힘

자신의 본심을 소중히 하면 점점 더 활력이 생겨난다

자신의 본심을 아는 3가지 방법

하고 싶은 일을 매일 소소하게 이루어 본다

칼럼 : 섬세한 사람의 스토리 5 - 본심을 파악하고 활력을 되찾는다

 

맺음말

 

<출판사 리뷰>

 

일본 아마존 종합 1!!

출간 후 2년간 25만 부 돌파!!

 

이 책은 섬세하여 스트레스를 잘 받는 사람이 섬세한 감성을 소중히 여기면서도 편하게 사는 방법에 관한 HSP 전문상담가의 실전 안내서이다. 이 책은 일본 아마존 종합 1위는 물론, 출간 후 2년이 지났지만 독자들의 입소문으로 차트 역주행을 하며 여전히 아마존 베스트셀러 상위권을 차치하고 있다.

 

농담 섞인 사소한 한 마디를 흘려 넘기지 못하고 마음에 담아 둡니다.”

직장에서 심기가 불편한 사람이 있으면 신경이 쓰여서 일이 손에 잡히지 않아요.”

집 밖에 있는 자동판매기 소리가 거슬립니다.”

상대의 기분을 신경 쓰느라 자신의 의견을 말하지 못해요.”

상대 기분이 상할까 봐 거절하지 못합니다.”

사소한 데까지 신경 쓰느라 일하는 시간이 오래 걸려요.”

 

저자는 이렇게 인간관계부터 라이프스타일까지 다양한 고민을 가진 세심한 사람들을 상담해 오면서 그들이 섬세한 감성을 소중히 여기면서도 충분히 인생을 행복하게 살 수 있다는 점을 공통적으로 발견했다. 다양한 상담사례를 바탕으로 섬세한 사람들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실천적 방법을 담고 있기 때문에 섬세한 이들로부터 인간관계도 일도 편해졌다!”는 호평을 받으며 SNS, 매체 등에서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사소한 것이 신경쓰이고 피곤한 사람에게

HSP 전문상담사가 알려주는 초실천기술집’!

 

섬세한 사람이란 구체적으로 어떤 사람을 가리키는 걸까?

미국의 심리학자 일레인 아론(Elaine N. Aron) 박사가 최초로 제창한 HSP(Highly Sensitive Person)가 기본 개념으로 최근 우리나라에도 이 용어가 퍼지면서 너무 민감한 사람’, ‘매우 예민한 사람등으로 번역되고 있으며 관련 서적도 여러 차례 나오고 있다.

HSP에 대해 본격적으로 다루는 이 책은, 섬세한 사람이 지닌 섬세함은 성격상 극복해야 할 문제가 아니라 타고난 기질이며, 키가 큰 사람이 신장을 줄일 수 없는 것처럼 섬세한 사람이 둔감해지고’, ‘눈치를 못 채기란 불가능하다고 말한다. 오히려 둔감해지려고 노력하는 것 자체가 자기 자신을 부정하는 행위여서 자신감과 살아갈 동력을 잃게 되고 만다는 것이다.

그래서 이 책은 둔감해지고’, ‘마음을 튼튼하게 만들어라등의 기존의 구태의연한 조언들과는 정반대의 문제해결책을 제시한다. , 섬세한 사람이 편안한 마음으로 행복하게 살아가려면 오히려 섬세한 감성을 소중히 해야 한다는 사실을 강조하는 것이다.

 

 

자신감을 낼수록 나에게 맞는 사람이 모이고 편안해진다

섬세씨(HSP)들로부터, “인간관계도 일도 편해졌다!”라는 찬사

 

본인도 HSP라고 주장하는 저자는 섬세한 사람은 느끼는 감각이 강하기 때문에 상대도 자신과 똑같이 느끼고 있을 거야라고 믿었다가 섬세하지 않은 사람을 만나게 되면 그 믿음이 깨지면서 상처를 받게 되는 경우가 흔히 발생한다고 한다. 그런 섬세한 사람들에게, ‘내가 당연하게 갖고 있는 감각이 상대방에게는 없는게 아닐까?’라는 의문을 가져보라고 조언한다. 그것만으로도 타자를 보는 눈이 크게 달라지게 된다는 것이다.

저자가 전하는 또 하나의 조언은, 인간관계는 겉으로 드러나는 자신과 잘 맞는 사람이 주변에 모이는 구조로 되어있다 라는 점이다. , 자신을 드러내지 않으려고 껍질을 뒤집어쓰고 있으면 그 껍질에 맞는 사람이 모이게 되는 것이다.

지은이 다케다 유키

일본에서 몇 없는 HSP(Highly Sensitive Person, 매우 예민한 사람) 전문카운슬러. 작가 본인도 HSP다.